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사진제공|목포소방서
합동조사단 조사결과, BMW 측과 달라
12월 중 최종 발표…추가리콜 가능


BMW 차량의 화재 원인이 8월 BMW 본사 기술팀이 내한해 발표했던 ‘EGR 바이패스 밸브’ 문제가 아니라 ‘EGR 밸브’와의 연관성 등 다른 발화 원인이 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BMW합동조사단(단장 박심수, 류도정)은 7일 BMW 자동차 화재 발생사고와 관련해 조사를 벌인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합동조사단은 그동안 각계 전문가로 조사단을 꾸려 국내외 화재발생 사고 조사와 차량 및 엔진시험을 진행했다.

조사단은 화재발생 관련 제작결함원인 및 발화가능성 확인시험을 통해 EGR 쿨러가 누수되고 EGR 밸브가 일부 열림 고착되는 등 특정조건에서 화재발생을 재현했다. 그 결과 BMW 측이 주장한 화재발생 조건인 ‘EGR 바이패스 밸브열림’은 현재까지 이번 화재 원인과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화재 발생조건에 없던 ‘EGR 밸브’가 화재와 관련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BMW가 현재 진행중인 리콜(EGR 모듈 교체)과 관련된 발화원인 외에 다른 원인의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조사단은 덧붙였다. 다만 민간 등에서 제기한 ‘EGR 바이패스 오작동’ 등의 확인시험에서는 화염 또는 발화가능성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조사단 관계자는 “조속히 화재원인을 규명해 12월 중 결과를 발표하겠다”며 “최종 조사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경우 리콜 방법 변경 및 확대 등 관련 조치를 국토교통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