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울먹이고 손잡고’ 쌍용차 노사 화합…대한문 영정 앞에 ‘복직 합의문’ 올려

‘울먹이고 손잡고’ 쌍용차 노사 화합…대한문 영정 앞에 ‘복직 합의문’ 올려

쌍용차 노조, 대한문 분향소에서 서로 얼싸안고 격려세상 먼저 등진 쌍용차 노조원에 합의문 바치기도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소회를 밝히며 눈물을 쏟아내고 있다. 2018.9.14/뉴스1 © News1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왼쪽)과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이 14일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쌍용자동차 해고자 복직 합의안 발표 기자회견’에서 환하게 웃으며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8.9.14/뉴스1 © News1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오른쪽 두번째)을 비롯한 노조 지도부가 14일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 희생자 분향소에서 열린 해고자 복직 관련 기자회견을 마친 뒤 분향소에 묵념하고 있다. 018.9.14/뉴스1 © News1
“해고자 119명이 쌍용차를 살리는 안전판 역할을 할 것이다. 쌍용차가 시장에서도 명품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해서 정부와 국민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119명 전원의 복직 관련 잠정 합의문을 읽은 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은 울먹이면서 이같은 소감을 밝혔다.

이번 쌍용차 해고자 복직 합의 과정에서 노사 가운데서 의견 조율을 맡은 문성현 위원장은 쓰고 있던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아냈다. 기나긴 갈등 끝에 찾아온 합의 소식에 무거운 짐을 일부 덜어낸 듯한 모습이었다.

이번 합의의 당사자인 노사도 기쁜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홍봉석 쌍용차 노조위원장과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장, 최종식 쌍용차 사장, 문 위원장은 웃으며 서로 악수를 주고 받았다. 홍 위원장은 활짝 웃으며 최 사장과 포옹을 나눴고, 최 사장은 이번 합의에 가교 역할을 한 문성현 위원장의 두 손을 꼭 잡으며 “고맙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특히 최 사장은 “해고자 복직은 쌍용차에게도 기쁜 날”이란 소감을 밝혔고 이에 홍 위원장은 웃음으로 화답하기도 했다.

노사합의 기자회견 이후 서울 대한문 쌍용차 분향소에서는 2009년 정리해고 이후 사망한 희생자들을 추모하고, 서로 격려하는 등 ‘복직 축하의 장’이 연출됐다. 김 지부장은 노조원들을 일일이 껴안으며 기쁨을 나눴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쌍용차 노동자들은 대한문 분향소에 마련된 30명의 해고자 영정 앞에 ‘복직 합의문’과 함께 희생을 기리는 생화도 올렸다.

주변에서도 축하의 인사가 이어졌다. 지난 7월 4562일 만에 복직한 김승하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 지부장은 분향소에 방문해 김 지부장과 껴안으며 축하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김 지부장은 “우리는 공장으로 돌아가지만, 주위를 돌아보면 제2, 제3의 쌍용차와 같은 고통을 겪으며 길거리와 하늘에서 투쟁을 이어가고 있는 동지들이 있다”며 12년째 정리해고를 규탄하는 콜트콜택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307일째 서울 목동 열병합발전소 75m 파인텍 노동자들을 돌아보기도 했다.

김 지부장은 “부당한 정리해고와 싸우다 숨진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살인진압을 지휘한 책임자의 처벌, 박근혜와 양승태 대법원의 재판거래 등 풀리지 않은 과제 해결을 위해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날 쌍용차 노조는 ‘고맙습니다’라는 문구가 적힌 대형 플래카드를 내걸기도 했다. 오랜 기간 자신들을 지지해준 시민단체와 뜻을 같이 해준 시민들에게 감사의 인사표시를 한 것이다.

김 지부장은 이날 “국민의 열망이 합의에 이르게 한 것 같다”며 감사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