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전국 아파트 입주율 3개월째 70%대…“빈집 증가 우려 커졌다”

전국 아파트 입주율 3개월째 70%대…“빈집 증가 우려 커졌다”

“기존주택 매각 지연, 세입자 구하기 어려워”
2월 HOSI 전망치/자료제공=주택산업연구원© News1
 전국 아파트 입주율이 3개월째 70%대에 머물고 있어 ‘빈집 증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집주인 입장에서는 세입자를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의미여서 부동산 경기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 매각이 지연되거나 세입자를 구하지 못해 입주를 못한 경우가 많았다.

13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월 입주기간이 만료된 전국 아파트 단지의 입주율은 74.2%로 전월(77%) 대비 2.8%포인트(p) 하락했다. 3개월째 70%대에 머물고 있다.

수도권과 지방의 입주율은 각각 81.2%(-1.7%p)와 72.7%(-3.1%p)로 모두 전월 대비 하락했다. 특히 제주권의 입주율이 63.1% 수준으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다.

입주율은 조사 당월 입주기간이 만료된 분양 단지 가운데 잔금까지 모두 납부한 비중이다. 잔금을 납부하면 언제든지 입주가 가능하다. 입주자모집공고 시 미분양분은 제외하고 계산한다.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주택 매각 지연’이 37.8%로 가장 많았고 Δ‘세입자 미확보’(31.1%) Δ‘기타’(13.5%) Δ‘잔금대출 미확보’(12.2%) Δ‘분양권 매도 지연(5.4%) 등의 순이었다.

입주물량은 늘어난 반면 대출 규제 강화 등으로 주택 매각이 지연되고 세입자를 확보하기 어려워졌다는 분석이다.

2월 입주 전망도 어둡다. 2월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6.2로 전월 대비 5.8포인트 하락했다.

HOSI는 주택사업자가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에 있는 단지의 입주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수치가 낮은 수록 전망이 어둡다는 의미다.

지난달 중견업체의 입주실적이 전망을 크게 밑돌면서 2월 입주여건도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졌다는 설명이다. 입주경기에 대한 전망이 낮아진 가운데 입주 양호지역과 입주 우려지역의 양극화가 심화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서울(93.5)은 입주상황이 가장 좋을 것으로 예상되는 반면 전남은 HOSI 전망치가 57.7까지 낮아져 입주여건이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Δ강원(76.9, 18.3p↓) Δ충북(65.5, 13.6p↓) Δ울산(71.4, 10.4p↓) 등도 HOSI전망치가 눈에 띄게 하락했다.

2월 아파트 입주예정 물량은 전국 74개 단지, 총 4만8158가구로 집계됐다. 수도권이 21개 단지 1만9756가구, 지방이 53개 단지 2만8402가구다. 수도권은 1월 대비 5477가구 줄었고 지방은 8472가구 늘었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