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창업6인치도 작다... 스마트폰 화면 7인치대 제품 속속 등장

6인치도 작다... 스마트폰 화면 7인치대 제품 속속 등장

▲화웨이가 이번에 공개한 메이트 20 프로(6.9인치) 화면 크기는 7인치에 육박한다. (사진제공=화웨이)
소비자 수요로 인해 스마트폰 화면이 6인치대에서 7인치대로 진입했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화웨이는 16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메이트 20’, ‘메이트 20 프로’ 등 신제품을 공개하며 7.2인치 크기 ‘메이트 20X’를 함께 발표했다.

메이트 20X는 다른 모델과 달리 게이밍에 초점을 맞춘 제품이다. 상단 가운데 카메라 부분을 남기고 패인 ‘노치’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삼성전자 갤럭시노트 시리즈 같은 ‘스타일러스’를 별도로 지원한다.

함께 공개한 메이트 20 프로(6.9인치) 화면 크기도 7인치에 육박한다.

7인치대 스마트폰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삼성전자도 2014년 7인치 크기의 ‘갤럭시W’를 출시했다. 하지만 당시에는 지나치게 큰 크기로 호응을 이끌어내지 못했다.

이후 5인치, 6인치대로 제품이 주를 이루다 화웨이가 올해 들어 7인치대 제품을 잇달아 선보이기 시작했다. 8월 서브 브랜드 ‘아너’에서 6.95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너 노트 10’를 출시했다. 9월에는 7.12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아너 8X 맥스’를 선보였다.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스마트폰이 많아진 배경에는 소비자 수요가 있다. 스마트폰을 통한 콘텐츠 소비가 늘어나고 모바일 게임 시장이 커지는 등 소비자 특성이 변화하기 시작했다.

앞으로 대화면 스마트폰 추세는 계속돼 7인치대 화면을 채택하는 제조사는 더욱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내년 초에 공개될 것으로 관측되는 삼성전자 폴더블폰은 7.3인치 제품으로, 안으로 접으면 4.5인치가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강경수 연구원은 "안드로이드 제품이 가지고 있던 화면 크기 관련 장점들이 대형 아이폰의 등장과 홈버튼 제거로 사라졌다"며 "향후에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화면의 대형화는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영대 기자 yeongdai@etoday.co.kr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