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회장님의 ‘깨알투자?’…자사주 사들이는 포스코 회장

회장님의 ‘깨알투자?’…자사주 사들이는 포스코 회장

3분기 호실적 예정 ‘알짜’ 투자 평가도…지난달 방북 앞서서도 자사주 매입해
최정우 포스코 회장 © News1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3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1억원 상당의 자사주를 매입했다. 3분기 포스코의 호실적이 예상되는 가운데 최 회장이 장기적 관점에서 저평가된 주식에 ‘알짜배기’ 투자를 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포스코는 최 회장이 자사주 350주를 매입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이로써 최 회장이 보유한 자사주는 850주로 늘었다.

최 회장은 지난 10월4일부터 8일까지 12차례에 걸쳐 적게는 2주부터 많게는 105주씩 장내매수를 통해 주식을 매입했다. 1주당 평균 매입 단가는 약 28만6933원이다.

포스코 주가는 회사의 노조와해 의혹 등이 불거졌던 지난달말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뒤 지난 5일 다시 27만원으로 떨어지며 신저가를 갈아치웠다. 주가 하락세에는 최근 벌어진 글로벌 무역 분쟁과 중국 철강 업황의 둔화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중국의 경기부양책으로 향후 중국향 철강 수요가 급감할 가능성이 적어 보이고, 후판 등 일부 품목의 가격 상승으로 인한 실적 개선이 예상되면서 주가는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는 이날 포스코의 3분기 별도 기준 실적이 시장의 기대치인 영업이익 9928억원을 웃도는 1조900억원의 실적을 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18일 남북정상회담의 특별수행원으로 방북하기 직전에도 자사주 175주를 매입했다. 방북 전날인 17일 29만3000원이었던 포스코 주가는 최 회장의 방북 이후 대북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더해지면서 9월27일에는 주가가 30만7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