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창업자영업자 등골브레이커 2위 ‘최저임금 인상’, 근소한 차 1위는 바로 ‘이것’

자영업자 등골브레이커 2위 ‘최저임금 인상’, 근소한 차 1위는 바로 ‘이것’

인크루트 X 알바콜 설문… 자영업자 10명 중 2명은 대책도 못 세워
 
 최근 최저임금 인상과 경기 침체로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늘어난 가운데, 자영업자를 가장 힘들게 하는 요인은 임대료 인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와 알바콜이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자영업자(=점주)로서 가장 힘들 때는 언제입니까?’라는 주제로 설문조사 한 결과 ‘임대료 인상’(17%)이 1위를 차지했다. 올해 고용계 최대이슈로 부상한 ‘최저임금(인건비)’은 임대료 인상과 불과 1%p차이인 16%로 2위에 올랐다. 이어 3위는 ’손님 감소’(14%), 4위는  ‘원자재 인상’(13%), 5위는 ‘동종업종 증가, 근접출점’(12%)이 차지했다.
  자영업자를 힘들게 하는 요인은 이 밖에도 ‘카드수수료’(10%),  ‘아르바이트(종업원)부재, 구인난’(7%) , ‘고객 요구조건 수렴, 컴플레인’(6%),  ‘가맹비인상, 본사갑질’(4%) 순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자영업자들의 고충이 심화되는 가운데, 상당수의 자영업자는 점포와 인력관리에 변화를 꾀할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점포/인력관리 방향은 무엇입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80%가 현재의 경영 스타일을 조정하겠다고 답한 것.   ‘기존인력 감축’(18%), ‘아르바이트 근무시간 단축’(16%),  ‘신규채용축소’(14%),  ‘정부 고용보조금 신청’, (14%), ‘폐점고려’(13%), ‘급여삭감’(3%) 등이 이들이 꼽는 조정방안 이었다.  이와함께 ‘뚜렷한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다’는 응답도 20%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24일 오후 서울 동작구 소상공인연합회 지하1층에서 소상공인들이 소상공인 생존권 운동연대 출범식을 갖고 최저임금 제도 개선등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출처=동아일보 DB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23~24일 이틀간 인크루트와 알바콜 회원 중 자영업자 165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