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이더리움, 시리아 난민에 새 삶 기회줘

이더리움, 시리아 난민에 새 삶 기회줘

(사진제공 = DC forecasts)
블록미디어 김가현 기자] 이더리움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시리아 난민들의 프라이버시를 확보하는 방법으로, 말소된 시리아 난민의 신분증명을 회복시키는 데에 도움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ccn 등 외신은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이 블록체인을 통해 시리아 난민을 대상으로 인도주의적 프로젝트를 진행할 것"이라며 "'빌딩블록스(Building Blocks)'라는 프로젝트의 이더리움 블록체인을 통해 난민들에게 식량을 구입할 수 있는 바우처를 지급하는 등 난민의 프라이버시를 보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빌딩블록스 프로젝트를 통해 요르단에서 정착한 시리아 난민들은 블록체인을 통해 일상 거래를 하고, 개인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난민이 요르단의 슈퍼마켓을 방문하면 눈을 통해 신분을 식별하는 Eyepay를 사용해 물품을 구매할 수 있는데, 구매시에는 셀카를 제공하면 된다.

구매 뿐 아니라 개인의 삶을 재건할 수 있다. 대부분의 난민은 전쟁으로 파괴돼 피난하면서 개인의 신원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가 많이 없는 실정인데,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정식 신분증이 없고 거주 증명이 없는 사람들에게 디지털 신원을 부여하며 사회의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WFP의 호우만 해디드 재무 책임자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시리아 난민들의 구매 기록을 정리하고 신분 증명을 하며 금융 계좌와 같은 역할을 하는 디지털 지갑도 만들어지기 원한다"고 밝혔다. 

김가현 기자 cherishkkh@blockmedia.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contact@blockmedia.co.kr / 저작권자 ⓒ블록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