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로마케팅에 대해서 자주 듣는 질문 3개가 있다. 하나는 뉴로마케팅의 정의고 둘째는 뉴로마케팅의 기능이며 마지막은 뉴로마케팅의 방법이다. 


기업의 많은 마케팅 담당자나 연구원들이 뉴로마케팅에 관심을 갖고 있지만 상세한 실제 사례를 찾기가 매우 힘들고 마케팅 조사 자료의 특성상 정말 의미 있는 자료나 방법론은 공개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 이런 이유로 뉴로마케팅에 대한 오해와 잘못된 기대들을 주변에서 종종 보게 된다. 

© OpenClipart-Vectors, 출처 Pixabay

질문들에 간단히 대답을 해보면 다음과 같다.

뉴로마케팅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신경과학기술을 활용해 추출한 고객의 신체와 뇌 반응으로부터 얻은 정보를 마케팅에 활용하는 일련의 전략’으로 정의할 수 있다.

두 번째 질문인 뉴로마케팅의 기능에 대한 답을 듣고서는 다소 실망하는 사람들이 있다.뇌에 전극을 꼽고 특수 안경을 씌우고MRI기계에 들어가 뇌 촬영을 하면 담당자가 알고 싶어하는 소비자의 무의식적 세계에 대한 대답들이 척척 나올 것이라고 기대하지만 이는 영화‘마이너리티 리포트’의 예언자들이나 기존 마케팅 저널 혹은 기사에서 과대 포장된 내용들로 과한 기대라고 할 수 있다.아직까지 신경과학 기술은 단순히 수치적 신호를 내는 데 불과하다.이를 의미 있는 정보와 심층 리포트로 만드는 데는 기계가 아닌 구조화된 실험을 통해 결과를 해석하는 과정과 노하우가 더욱 중요한 역할을 한다.

뉴로마케팅의 방법에 대한 답변을 듣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뉴로마케팅을 수행하는 방법이 생각보다 매우 다양하고 간편한 방법도 존재한다는 사실에 안도하고 친근하게 느낀다.거대한 고가의 장비와 복잡한 분석방법을 통한 도저히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힘든 방법이 아니라 자신도 모르게 이미 사용해봤거나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방법들도 바로 뉴로마케팅을 구성하는 하나의 방법으로 존재하기 때문이다.현재의 뉴로마케팅은 점점 간소화된 장비와 절차로 발전해나가고 있다.

© Tumisu, 출처 Pixabay

뉴로마케팅의 의미

뉴로마케팅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들어가기 전에 이런 질문을 던져보겠다.인간은 얼마나 이성적인가?이성은 얼마나 진실한가?인간이 항상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생각과 행동을 한다면 뉴로기술 자체를 마케팅에 시도할 필요 없이 단지 설문조사와 인터뷰만으로 충분한 해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하지만 논리적인 학문인 경제학의 원칙대로 경제가 움직이지 않는 이유는 그 전제인‘인간은 합리적이다’는 명제에 종종 어긋나기 때문이다.최근의‘감성마케팅’이나‘이미지전략’ 등 기존의 마케팅과 다른 방법을 시도하는 것도 사람들의 결정에 이성적인 사고 외에 감성적이고 무의식적인 부분이 크게 반영되고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뉴로마케팅은 감성적이고 무의식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인간의 구뇌(Old Brain)를 바탕으로 한다.


출처 DBR

인간의 뇌는 신뇌와 구뇌로 구분된다.생존과 직결되며 보다 본능적이고 감정적인 부분을 담당하는 안쪽 부분이 구뇌(Old Brain)다.합리적이고 이성적인 사고를 하는 바깥쪽 부분은 진화과정에서 후반부에 발달됐기 때문에 신뇌(New Brain)라고 불린다.

지금과 같은 마케팅 전쟁의 시대에 소비자를 조금이라도 더 알고 물건을 팔기 위해서 기업은 어떻게든 소비자의 진심에 접근해야 한다.이를 위해 마케팅에 신경과학 기술을 끌어들이기 시작한 것이다.


뉴로마케팅의 현재


뉴로마케팅에 필요한 기술은 오래 전부터 존재해왔다. MRI기술은1960년대의 기술이고 뇌파의 경우100년 이상의 연구기간을 갖고 있다.시선을 추적하는 기술이나 심전도 및 심박수를 측정하는 기술 등은 의료계에서 예전부터 널리 쓰였다.하지만 거대한 장치와2시간의 사전 세팅을 거친 후 고정된 상태에서 마케팅 조사를 하는 것은 너무나 불편하고 무의미할 수 있다.그리고10억 원의 추가 매출을 목표로 하기 위해 조사에10억 원을 쓸 수는 없다.과거 뉴로마케팅 조사 과정에서 비용 문제는 큰 걸림돌이었다.

하지만2000년대 이후 그 기술들이 대중화 및 상용화되고 소형화됐기 때문에 뉴로마케팅이 부각됐고 현재 마케팅 조사의 한 부분을 담당하게 됐다.시선추적에 필요한 비디오 카메라는 더욱 소형화되고 해상도는 높아졌다.이제 기업들은 예전보다 적은 비용으로 타당성 높은 뉴로마케팅을 수행할 수 있게 됐다.

© skeeze, 출처 Pixabay

현재 많은 기관과 기업에서 뉴로마케팅 조사를 도입해 수행하고 있다. 마케터들의 조사에 대한 인식이 확장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조사 결과가 실제로 유의미하고 차별화된 정보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뉴로마케팅이라는 단지 새롭고 특이한 방법론에 대한 기대감으로 조사를 수행했지만 정작 마케팅에 활용할 만한 정보가 부족한 경우가 많았다. 아무래도 초창기에는 분석 및 해석의 노하우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점차 정교하고 효과적인 분석기법들이 등장하기 시작했고 설문, 인터뷰 등의 기존 조사와 상호보완적인 분석이 진행되면서 점차 유용성을 높여가고 있다. 또 조사절차 및 시스템의 확립으로 통상의 조사비용으로 수행할 수 있을 만큼 비용이 낮아졌다는 것도 큰 이유일 것이다.


비즈니스인사이트
businessinsight@naver.com

출처 DBR 97호(글 박정민)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