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BMW 화재원인 사측 주장 틀렸다”…추가 ‘대량리콜’ 유력

“BMW 화재원인 사측 주장 틀렸다”…추가 ‘대량리콜’ 유력

조사단 화재원인 확인…“바이패스 밸브 아닌 EGR밸브 문제”
24일 오후 4시10분쯤 강원 원주시 소초면 둔둔리 횡성방향 국도에서 운전자 A씨(38)가 몰던 BMW 520d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원주소방서 제공) 2018.10.24/뉴스1 © News1
BMW사측이 발표한 차량화재 원인과 민간합동조사단의 화재 원인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경우 BMW측이 추진한 기존리콜 외에 추가적인 대량리콜 가능성도 높아질 전망이다.

7일 BMW 민간합동조사단이 발표한 BMW 자동차 화재 발생사고 중간조사 결과에 따르면 BMW사측이 주장한 화재발생 조건인 ‘배출가스재순환(EGR) 바이패스 밸브열림’은 현재까지는 이번 화재 원인과 전혀 상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화재발생조건에 없던 ‘EGR밸브’가 화재와 관련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EGR 바이패스 밸브는 EGR 가스를 EGR 냉각기를 거치지 않고 바로 흡기매니폴드로 보내주는 장치며 EGR 밸브는 흡입구로 재순환하는 배기가스의 양을 제어하는 밸브다.

당초 BMW사측에선 화재발생 조건으로 EGR 쿨러 리크(leak)에 의한 냉각수 누출, 누적 주행거리가 높은 자동차, 주행 조건(지속적인 고속 주행), EGR 바이패스 밸브 열림을 원인으로 손꼽았다.

하지만 조사단이 EGR 쿨러가 누수되고, EGR 밸브가 일부 열림 고착되는 등 특정 조건에서 화재발생을 재현한 결과 실제 화재는 고온의 배기가스가 일부 열림으로 고착된 EGR밸브를 통해 공급돼 불티가 발생하고 흡인된 공기로 인해 불꽃으로 확산됐다.

이와 관련 조사 관계자는 “실험결과 BMW측이 현재 진행중인 리콜(EGR 모듈 교체)과 관련해 주장한 발화 원인 외 다른 원인의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최악의 경우 기존 리콜 외에 또 다른 추가 대량리콜도 필요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조사단은 민간에서 제기한 ‘EGR 바이패스 오작동’에 대해선 실험결과 추가적인 화재가능성은 찾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조사단은 이번 중간조사결과를 바탕으로 화재원인을 신속히 규명해 12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또 최종 조사결과에 따라 현재 시행중인 리콜조치 외에 추가적인 조치가 필요한 경우 천공이 확인된 흡기다기관 리콜을 포함한 리콜 방법 변경·확대 등의 관련 조치를 국토부에 건의할 방침이다.
(세종=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