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이용자 개인정보 유출한 스타벅스 ‘과태료 1000만원’

이용자 개인정보 유출한 스타벅스 ‘과태료 1000만원’

10일 오후 서울의 한 스타벅스 매장.© News1
방송통신위원회가 이용자 개인정보를 유출한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방통위는 11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제35차 전체회의에서 개인정보 보호조치를 위반해 이용자ID와 닉네임, 이동전화번호 등을 유출한 스타벅스코리아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고 시정명령을 내렸다.

스타벅스는 지난 2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로그인 인증을 강화하기 위해 앱을 업데이트하는 과정에서 개발자가 소스를 잘못 적용해 537명의 인증값이 타인에게 전송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일부 이용자들이 타인의 포인트를 이용하는 바람에 24만원어치의 피해가 생겼다.

스타벅스는 방통위에 7번에 걸친 시행과정에서 어떤 문제도 발생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전에 사고를 예측하기 어려웠다는 점,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앱을 업데이트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사고인 점 등을 들어 선처해줄 것을 요청했다.

방통위는 피해규모가 작고 해킹이 아닌 인증값 오발생으로 인한 유출이며 스타벅스가 이번 위반행위로 직접적인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과징금은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김석진 상임위원은 “스타벅스는 전국 매장이 1만3000개, 연간 매출은 지난해 기준 1조2000억원에 달하는 유명한 커피점”이라며 “피해가 경미하고 노출건수가 적다고 하더라도 대형업체가 보안에 소홀했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상임위원은 “토종업체도 아니고 외부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기업체가 보안의식을 제대로 갖추지 못했다”며 “가중처벌해서 한국에서 사업을 하려면 보안의식이 철저해야 한다고 각성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