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서울 지하철 1~4호선 규모 6.3 지진 끄떡없게

서울 지하철 1~4호선 규모 6.3 지진 끄떡없게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市, 2020년까지 2819억 투입… 전체 공공시설 내진율 80%로공공건축물 성능평가 내년 완료
서울시가 지하철 1∼4호선이 지나는 철로, 터널, 철교에 총 938억 원을 들여 지진 보강을 하기로 했다. 최근 지어진 지하철 5∼8호선은 내진설계가 돼 있지만 상대적으로 오래된 1∼4호선은 지진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특히 잠실철교처럼 많은 사람이 출퇴근을 위해 오가는 다리는 지진이 발생하면 큰 재앙으로 이어질 수 있다.

서울시는 지하철 시설물 총 604곳 중 현재 77.7%(469곳)인 지하철 내진율을 2020년까지 89.9%(543곳)로 끌어올리겠다고 15일 밝혔다. 2013년 공사를 시작한 이후 아직까지 마무리하지 못한 53.2km 구간이 대상이다. 야간에 지진에 강한 철골물을 덧대는 등 여러 공법을 활용해 규모 6.3 지진에 버틸 수 있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의 ‘서울시 지진안전종합대책’을 위해 앞으로 3년간 총 2819억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전체 공공시설물 내진율 62.5%를 2020년까지 평균 80.2%로 올리는 것이 목표다.

지진 보강에 집중적인 예산을 쓰게 된 배경에는 한국 역시 자연재해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 2016년부터 경주와 포항 등에서 지진이 잇따라 발생하고 한반도와 가까운 일본 시마네현에서도 6.1 규모의 지진이 일어나는 등 지진 위험이 계속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수도시설(175곳), 공동구(7곳), 시립병원(17곳), 수문(3곳)은 내진보강이 100% 완료됐다. 반면 공공건축물은 48%, 하수도시설은 36.4%에 불과하다.

시는 특히 자치구 소관이 많은 공공건축물 624곳에 대해서는 시비 125억 원을 지원해 내년까지 내진성능평가를 완료할 예정이다. 공공건축물은 2035곳 중 1401곳이 자치구 소관이다. 내진율이 31.3%(총 3520동 중 1100동)에 불과한 학교시설은 교육청과 협조해 2020년까지 48.4%로 올릴 계획이다.

그런데 서울시가 내진율을 끌어올리는 데 가장 큰 애로를 겪는 것은 민간건축물이다. 시가 강제해서 보강공사를 할 수도 없고, 할 수 있는 예산도 없기 때문이다. 1988년 이전에 건축된 건물은 내진설계 의무가 없어 내진율이 18.2%로 매우 낮다. 서울시는 “중앙부처와 협의해 내진보강 공사비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고, 건축물대장에 필로티 구조 건축물 등록을 의무화하겠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지금도 시에서 내진성능 점검을 지원하고 있지만 건축주들의 신청은 미미한 수준에 그치고 있다. 괜히 지진에 취약하다는 ‘소문’이 날 경우 임대비용만 떨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선뜻 나서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건축물을 강화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지진에 대한 시민들의 대응능력을 높이는 것도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시는 현재 7곳인 소방서 안전체험교실 내 지진체험시설을 2020년까지 17곳으로 늘린다. 200억 원을 투입해 일반인의 체험·교육이 가능한 지상 3층 규모의 ‘안전교육센터’를 2022년까지 열 계획이다. 고인석 서울시 안전총괄본부장은 “가정용 브로셔를 제작해 배포하고 시민들을 위한 교육 기회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노지현 기자 isityou@donga.com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