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수도권 신도시 학교용지 싸고 갈등…분양 줄줄이 연기

수도권 신도시 학교용지 싸고 갈등…분양 줄줄이 연기

최근 한 건설사는 올해 경기 하남시 감일지구에 분양하려던 새 아파트 청약을 내년 상반기(1∼6월)로 미뤘다. “아파트를 지으려면 초등학교 지을 땅을 더 갖고 오라”는 경기도교육청의 반대 때문이다. 건설사 관계자는 “학교 용지 공급 문제는 건설사가 나서서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인데 그로 인한 손해를 건설사가 부담하고 있다”고 했다.
현재 조성작업이 진행 중인 수도권 신도시에서 학교 용지 추가 공급 문제를 두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교육청이 마찰을 빚으면서 아파트 분양이 미뤄지는 사례가 늘고 있다. 정부가 저출산대책의 일환으로 청약제도를 어린 자녀가 있는 젊은층에게 유리하게 바꿨는데, 정작 자녀들이 다닐 학교 확충 계획은 마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학교 용지를 둘러싼 갈등은 현재 아파트를 분양 중이거나 입주가 한창인 수도권 신도시에서 주로 발생하고 있다. 한 중견 건설사는 올해 계획했던 위례신도시(하남시 학암동) 내 신규 아파트 분양을 앞두고 초등학교 과밀이 우려된다는 교육청의 반대에 부닥쳐 분양을 못하고 있다. 신혼부부가 많이 들어오면 초등학생도 늘어날 텐데 기존 택지 조성 계획은 이를 반영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이 건설사는 택지 조성 주체인 LH, 교육청과 협의해 인근에 예정됐던 초교 용지를 더 넓은 곳으로 옮기고 6차선 도로를 깔기 위해 남겨둔 땅까지 학교 용지에 포함시키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현재 80%가량 입주한 하남시 미사지구에서도 초교 용지 추가 공급을 두고 LH와 교육청이 대립하고 있다. 미사지구는 2009년 택지지구 조성 당시 학급당 초등학생 수를 35명으로 추산했지만 지난해 실제 학생 수가 37명을 넘어섰다. 교육청은 급한 대로 미사지구 내 초교 4곳을 증축했지만 학교를 통째로 신설하지 않으면 과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학교 용지 갈등은 택지 공급 계획을 세울 때와 달라진 청약제도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5월부터 신규 분양 아파트 내 신혼부부 특별공급 비율을 기존의 2배(민영분양 20%, 공공분양 30%)로 늘리고 자격 요건도 결혼 5년 이내에서 7년 이내로 완화했다. 또 위례와 하남 등 서울 인근 택지지구에 신혼부부만을 위한 공공분양 물량도 늘리기로 했다. 이 때문에 이들 지역의 택지 공급 계획을 수립할 때와는 달리 예상 초등학생 수가 늘어나게 됐다. 이 밖에도 부양가족이 많은 사람에게 청약 당첨 기회를 더 주는 가점제 확대 역시 학생 수가 예상보다 늘어나게 된 요인으로 꼽힌다.
LH 관계자는 “최근 주택시장 열기가 고조되면서 실수요보다는 투자 목적으로 신도시 아파트를 사들이는 사람이 늘면서 실제 입주민 중 집주인 대신 세입자 비율이 높아진 것도 원인으로 보인다”고 했다. 다만 LH는 신도시 초등학생 수는 시간이 지나면서 줄어드는 경향이 있으며, 위례나 감일지구의 경우 아직 입주를 시작하지도 않았는데 미리 학교 용지를 추가로 지정할 필요는 없다는 견해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육청과 협의해 문제가 없도록 처리하겠다”고 했지만 마땅한 대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앞서 21일 국토부가 발표한 위례 신혼희망타운 공급계획에도 초교 과밀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은 없었다. 일각에선 이 같은 상황을 감안하지 못한 채 분양제도부터 개선한 국토부의 근시안적 시각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