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대한민국 성인 절반 “노후대책 제대로 못 세웠다…자녀에 의지는 싫어”

대한민국 성인 절반 “노후대책 제대로 못 세웠다…자녀에 의지는 싫어”

인크루트·두잇서베이, 성인남녀 3827명 대상 설문

취업포털 인크루트(대표 서미영)와 설문조사 전문기관 두잇서베이가 회원 3,827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한 결과, 성인남녀의 51%는 노후대책을 제대로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현실적으로 예상하는 은퇴 나이와 이상적으로 바라는 은퇴 시기에 대해 알아본 결과, 응답자의 45%는 현실적으로 ‘51~60세’ 사이에 퇴직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에 이상적으로 바라는 퇴직 연령 1위는 ‘61~70세’(52%)였다. 이상과 현실의 차이가 약 10년 정도 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언제부터 노후대책을 세워야 하는가’라는 질문에는 ‘30대부터’(37%)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20대부터’(29%), ‘40대부터’(23%) 순으로 나타났다. ‘50대 이후’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응답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것으로 보아, 늦어도 40대부터는 노후대책을 세워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응답자의 51%는 ‘아직 제대로 된 노후대책을 세우지 못했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의 61.3%, 30대의 49.9%, 40대의 47.3%에 해당했다.  
사진출처=동아일보 DB
 마지막으로 ‘만약 노후대책이 제대로 준비되지 않은 채 노년을 맞이한다면 어떤 방법을 선택할 건가’라는 물음에 응답자의 절반 가량(48%)이 ‘복지시설’을 택했고,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31%를 차지해, 응답자의 79% 정도가 ‘노후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았어도 주변 사람들에게 의지하지 않겠다‘는 태도를 보였다. 그 다음으로 자녀에게 의지’(12%), ‘친구·이웃 등에 의지’(6%)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17일부터 25일까지 인크루트와 두잇서베이 회원 성인남녀 3,82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95%의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1.58%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