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 서울 부동산거래 불균형 심화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 서울 부동산거래 불균형 심화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팔 사람 없는데 사겠다는 사람만… 매도-매수 불균형 역대 최고치지방은 정반대… 매수세 끊겨
서울에서 아파트를 팔겠다는 사람은 손에 꼽을 정도로 줄고 있지만 사겠다는 사람은 계속 늘고 있다. 이 불균형이 2주 연속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10일 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9월 첫째 주(3일 기준) 서울 매수우위지수는 171.6으로 2003년 7월 통계 작성 이후 가장 높았다. 매수우위지수는 0∼200으로 표시하는데,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높으면 집을 사려는 사람(매수자)이 집을 파는 사람(매도자)보다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서울 매수우위지수는 2006년 11월 157.4까지 치솟은 뒤 차츰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 7월 마지막 주부터 기준치(100)를 넘어서면서 가파르게 상승했다. 이번 기록의 직전 최고치는 바로 전주인 8월 넷째 주의 165.2다.

KB국민은행은 전국 부동산 중개업체 3600곳을 대상으로 매주 주택을 사는 사람과 파는 사람 중 어느 쪽이 많은지 조사한다. 9월 첫째 주는 조사 대상이 된 900∼1000개 서울 부동산 중개사무소 가운데 단 2.8%만이 “집을 파는 매도자가 더 많다”고 답했다. 반면 중개사무소의 74.4%는 “매수자가 더 많다”고 답했다.

이는 최근 집값 상승에 따라 서울의 주택 매도자들이 시장에 내놓았던 집을 다시 거둬들이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한 달 정도는 극단적일 정도로 주택을 사겠다는 사람이 시장에 많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집주인들이 앞으로도 집값 상승을 예상하기 때문에 ‘지금 집을 내놓을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지방 주택시장은 반대 상황의 불균형을 겪고 있다. 9월 첫째 주 부산에서는 “주택 매도자가 시장에 더 많다”는 응답이 81.0%에 달했다. “매수자가 많다”는 응답은 1.3%에 그쳤다. 부산에서는 올해 7, 8월에 걸쳐 5주 연속 “매수자가 많다”는 응답이 0건으로 집계된 적도 있다. KB국민은행 측은 “광주 등 몇몇 지역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지방에서 주택을 사겠다는 매수세가 끊어진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