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올 추석상여금, 기업 70% ‘준다’…평균 105만원

올 추석상여금, 기업 70% ‘준다’…평균 105만원

올해 추석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보다 감소한 70.2%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평균 추석 휴무일수는 평균 4.7일로 지난해보다 3.5일 감소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도 추석연휴 및 상여금 실태조사’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5인 이상 527개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결과 추석상여금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은 지난해 72.1%보다 1.9%포인트 감소한 70.2%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지난해보다 4.1% 포인트 줄어든 73.2%, 300인 미만 기업이 2.5%포인트 줄어든 69.4%였다.

평균 상여금은 105만6000원으로 지난해 102만4000원보다 3만2000원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300인 이상 기업이 154만2000원으로 지난해(147만5000원)보다 6만7000원 늘었고, 300인 미만 기업은 93만1000원으로 지난해(91만2000원)보다 1만9000원 증가했다.

기업들의 추석연휴 평균 휴무일수는 지난해보다 3.5일 감소한 4.7일이었다. 300인이상 기업 4.9일, 300인 미만 기업이 4.7일로 집계됐다.

올해는 추석공휴일과 토요일인 22일, 대체공휴일인 26일이 이어지며 나흘 이상 쉬는 기업이 9.2%로 높게 집계됐지만 지난해 이례적으로 열흘 가깝게 휴무일수가 길어져 지난해에 비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평균 추석 휴무일수는 8.2일이었다.

기업들의 61.0%는 올해 추석경기가 지난해보다 악화됐다고 답했다. 매우 악화됐다(17.9%), 악화됐다(43.1%)로 전체적으로 악화됐다는 응답이 많았다.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35.7%, ‘개선됐다’는 3.3%에 그쳤다.

한편 우리 경제가 침체국면에 진입했다는 분석에 대한 평가에는 응답 기업의 94.3%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300인 이상 기업에서는 88.9%, 300인 미만 기업에서는 95.8%가 동의했다.

【서울=뉴시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