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BMW 차주들, 9일 형사고소…본격수사 이뤄지나

BMW 차주들, 9일 형사고소…본격수사 이뤄지나

BMW 차주들이 요한 에벤비클러 BMW 그룹 품질 관리 부문 수석 부사장과 김효준 BMW그룹코리아 회장 등 관련자 6명을 형사 고소한다.

화재피해자 이모씨와 ‘BMW 피해자 모임’ 소속 회원 20여명은 9일 오전 11시 서울 중부경찰서를 찾아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고소대리인은 법무법인 바른 하종선 변호사가 맡는다.

이들은 “세계적인 기술력을 자랑하는 BMW 독일 본사가 무려 2년 반이 넘도록 화재원인 규명을 하지 못했다는 것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악의적 결함 은폐에 관한 구체적 증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BMW코리아와 BMW 독일 본사 간에 오고 간 이메일 등 관련 자료에 대한 강제수사가 필요하기 때문에 신속한 조사를 위해 고소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BMW는 520d 등 리콜대상 차량의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밸브 및 쿨러의 결함으로 화재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적어도 2016년 초경부터 인지했다”며 “하지만 2년 반이라는 기간 동안 계속 화재원인에 대한 실험을 했으며 지난 6월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이 부품의 결함이 화재 원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변명했다”고 지적했다.

차주들은 “BMW는 2016년 말부터 냉각효율을 높이기 위해 라디에이터의 면적을 크게 확대하는 등 EGR쿨러의 설계를 변경하고, EGR밸브의 설계도 변경했다”며 “자동차업계 관행상 생산시점부터 최소한 1년 전에는 설계변경이 이루어지는 것이 통상적이므로 적어도 2015년 말 내지 2016년 초경에는 EGR밸브 및 EGR쿨러가 차량 화재의 원인임을 알았다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르면 자동차제작자는 연간 50건 이상 또는 연간 판매대수의 4% 이상 부품의 교체 요청이 있는 경우에는 의무적으로 부품 결함을 시정해야 하고, BMW는 이 규정에 따라 지난 4월 5만여대의 차량에 대해 EGR밸브 및 EGR쿨러를 교체하는 리콜을 실시했다”며 “따라서 올해 초 이미 해당 부품이 화재발생의 원인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같은 사실에 비춰보면 BMW는 2016년 초부터 EGR밸브 및 EGR쿨러가 화재의 원인임을 알고 설계변경을 했고, 지난해 다수의 차량에 대해 EGR밸브 및 EGR쿨러를 교체한 것”이라며 “화재 발생의 원인인 EGR밸브 및 EGR쿨러의 결함을 은폐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한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경기 화성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을 찾아 BMW차량 화재 제작결함조사 진행상황을 점검한 자리에서 화재사고 원인을 올해 안에 규명하고, BMW와 같이 결함은폐로 국민들에게 피해를 주는 업체는 국내에 발을 못 붙이게 하겠다고 경고했다.

김 장관은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징벌적 손해배상제도(실제 손해액보다 훨씬 더 많은 배상액을 물게 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며 “늑장 리콜이나 고의로 결함 사실을 은폐·축소하는 제작사는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할 정도의 엄중한 처벌을 받도록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리콜대상 BMW 차주들은 14일까지 긴급안전진단을 빠짐없이 받고 안전진단을 받기 전에는 운행을 자제해 달라”며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안전진단 결과 위험이 있는 것으로 판단된 차량에 대해 운행정지명령을 발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