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아빠 어렸을땐…” 첨단 IT기기 복고 바람이 분다

“아빠 어렸을땐…” 첨단 IT기기 복고 바람이 분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대학생과 청소년의 스트레스 해소 창구였던 1980, 90년대 전자오락실.
‘투둑투툭, 타닥타닥….’

2일 서울 종로구 교보문고 광화문점. 디지털 매장에 진열된 키보드가 지나가는 손님들의 손가락을 부르더니 투박한 타자음을 낸다. 1980, 90년대 구식 타자기처럼 생긴 동그란 자판키가 특징인 ‘레트로 키보드’는 접이식 또는 두루마리 키보드와 같은 최신 제품을 뒷전으로 밀어냈다. 매장 직원은 “남녀노소 고루 찾지만 특히 20, 30대 젊은 여성들이 선호한다”고 말했다.

정보기술(IT)과 아날로그를 접목한 ‘레트로(Retro·복고) 디지털’이 디자인과 콘텐츠를 넘나드는 전방위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레트로는 ‘레트로스펙트(Retrospect·회상)’의 줄임말로, 과거나 전통을 그리워해 따라 하려는 풍조를 말한다. 3년 전 패션업계에서 주목받은 복고풍이 냉장고, 전자레인지, 정수기 등 부엌 가전을 넘어 젊은층이 주로 쓰는 IT 주변기기와 게임 콘텐츠로 외연이 확장됐다.

‘테트리스’ 등 고전 게임의 향수를 못 잊은 30, 40대들이 자녀들과 함께 즐길 놀이수단으로 레트로 게임기를 찾고 있다. 동아일보DB
IT 레트로의 진원지는 게임이다. 지난달 1990년대 오락실 고전게임 40종을 담은 오락기 ‘네오지오미니’는 온라인 예약판매 하루 만에 품절됐다. 네오지오미니는 ‘킹 오브 파이터스’ ‘메탈슬러그’ 등 SNK(일본 게임사)의 대표작 40개를 담고 있는 3.5인치 액정 디스플레이 소형 게임기다. 1990년대 말 오락실의 제왕으로 군림했던 ‘펌프’는 서울 신촌, 홍익대 앞, 강남 등 젊은이들이 많이 몰리는 게임센터에서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펌프 부활에 힘입어 제조사 안다미로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배가 늘었다. 1980, 90년대 스테디셀러인 ‘슈퍼마리오’는 가상현실(VR) 게임으로 만날 수 있다.

주목할 점은 IT 레트로 열풍에서 보이는 ‘세대 간 전이’ 현상이다. 전통적인 레트로 향유층은 옛것에 대한 추억을 갖고 있는 기성세대였지만 이들이 자기만이 아닌 자녀들과 함께 추억을 공유하려는 움직임이 새로운 마케팅 포인트가 되고 있다.
타자기를 닮은 디자인으로 20, 30대 여성 고객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블루투스 키보드. 무아스 제공
청계세운상가에서 박스형 콘솔 오락기를 판매하는 A업체 대표는 “추억의 오락기를 사는 고객 대부분이 자녀와 함께 게임을 즐기려는 아빠들”이라며 “어린이날이 있었던 5월 판매 대수가 평소보다 2배 이상이었다”고 말했다. ‘네오지오미니’를 국내에 판매하는 김주민 조이트론 대표는 “레트로 주 타깃층인 3040세대 대부분이 어린 자녀가 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일부 마니아나 키덜트 시장을 넘어 가족놀이 문화로 변화하고 있다. 완구업계에서도 관심이 많다”고 말했다.

젊은층의 자생적인 관심도 심상찮다. 1990년대 문화를 보여주며 히트했던 드라마 ‘응답하라’ 시리즈, 7080 노래를 젊은 가수가 재해석해 부르는 ‘불후의 명곡’ 등 TV 프로그램을 통한 레트로 간접 체험이 젊은 세대의 관심을 넓혔다는 분석이다. 이준영 상명대 경제금융학부 교수(소비자분석연구소장)는 “레트로 열풍에는 힘든 현실을 벗어나 과거 따뜻하고 좋았던 경험을 떠올리며 기분 전환을 하려는 심리가 숨어있다. 기성세대와 신세대를 이어주는 세대 공감형 콘텐츠”라고 말했다. 아날로그 필름카메라 콘셉트의 애플리케이션 ‘구닥’의 주 이용자층은 필름카메라를 직접 경험해본 적 없는 1020세대다.

기업 입장에서 레트로는 실패 위험이 작고 가성비 좋은 마케팅 수단이다. 여준상 동국대 경영학과 교수는 “기업 간 첨단기술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기술로는 차별화가 어려워지자 레트로 같은 독특한 소재로 주목을 끌려는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밀레니얼 세대, Z세대 등 저출산으로 점차 줄어드는 세대보다 인구도 많고 구매력도 있는 X세대, 베이비부머 등에 집중하는 것이 유리한 마케팅 전략이라는 설명이다.

신동진 기자 shine@donga.com

이인혁 인턴기자 중앙대 신문방송학부 4학년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