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회사 경비인력을 자택서 부려”…경찰, 조양호 회장 입건

“회사 경비인력을 자택서 부려”…경찰, 조양호 회장 입건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회사 소속 경비 인력을 사적 목적으로 동원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을 내사 중이던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지난달 23일 조 회장과 정석기업 원모 대표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입건했다.

조 회장은 회사 경비 용역 노동자를 서울 평창동 조 회장 부부의 자택에 근무시키며 애견 관리, 청소, 빨래, 조경 등 사적인 업무를 맡게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능범죄수사대는 용역업체 유니에스 소속 경비원들의 인건비를 한진그룹 정석기업이 지급해왔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 중이다.

또한 조 회장 부부 자택에서 근무했던 전·현직 경비원, 정석기업과 유니에스 관리책임자 등 14명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도급계약서와 결재 서류 등 관련 문서를 확보했다.
경찰은 참고인 조사를 마친 후 조 회장 등 피의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대한항공 본사 경비용역업체 유니에스 근로자 대표가 지난달 8일 “유니에스사와 대한항공이 맺은 본사 경비도급계약이 위장도급을 통한 근로자의 불법파견인지 판단해달라”고 서울남부지검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또 “사측은 거의 매년 원청업체와의 계약 지연을 이유로 그해의 최저임금 지급을 미뤄왔다”며 “휴식시간에도 근무를 시키고 최저임금을 지키지 않아 지난 3년간 미지급된 임금의 추정치가 최소 3억원에 가깝고 피해자는 수십 명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