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구글 CEO “무기·감시활동에 AI 기술 사용하지 않겠다”

구글 CEO “무기·감시활동에 AI 기술 사용하지 않겠다”

구글이 무기 개발과 감시 활동, 인권을 침해하는 일 등에 인공지능(AI) 기술이 사용되지 않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7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회사의 AI 정책을 소개하는 블로그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피차이 CEO는 주된 목적이 인간의 부상을 유발하거나 이를 용이하게 하는 무기 및 기타 기술에 구글의 AI 기술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만 사이버 보안과 훈련 등의 분야에서는 앞으로도 정부·군과 협력하겠다고 했다.

또 국제적으로 인정되는 규범을 위반해 감시 목적으로 정보를 수집하거나 사용하는 기술, 국제법과 인권 원칙을 위반하는 기술에도 관여하지 않겠다고 방침을 정했다.

이와 함께 피차이 CEO는 피해를 유발할 가능성이 높은 기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기술 개발로 인한 이익이 위험에 비해 훨씬 크다고 판단될 때만 참여할 것이며, 이 경우 안전을 위한 적절한 통제가 포함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구글은 최근 미 국방부의 ‘메이븐(Maven) 프로젝트’ 참여로 논란이 커지자 이같은 방침을 내놨다.

메이븐 프로젝트는 AI 기술을 이용해 무인기가 수집한 영상 정보를 해석하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작업이다. 이 프로젝트 참여 사실이 알려지면서 구글 직원 4000여명이 반대 청원에 서명했다. 결국 구글은 국방부와의 계약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서울=뉴시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