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총수 갑질논란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이익 소폭 감소

총수 갑질논란 대한항공, 1분기 영업이익 소폭 감소

매출은 7% 늘어난 3조173억원…국제여객·화물사업 호조
© News1
총수 일가가 갑질 논란을 일으킨 대한항공의 올해 1분기 매출은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올 1분기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 3조173억원, 영업이익 1768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국제 여객·화물사업의 영업 호조로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4%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안전운항목표 달성에 따른 2017년 안전장려금 지급이 이번 분기에 반영돼 전년에 비해 4.3% 감소한 1768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손익은 233억원으로 흑자를 유지했다.

여객 부문에서는 중국 노선을 제외한 구주 노선 5%, 동남아 노선 7%, 미주 노선 5% 등 대부분 노선에서 수송실적이 증가했다.

화물 부문에서는 일본 노선과 미주 노선에서 각각 14%, 3% 수송실적이 증가했으나 기타 노선에는 소폭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2분기 여객·화물 부문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출범과 한·중 관계 회복 및 남북 간 긴장 완화에 따른 여객 수요의 증가가 예상돼서다.

세계 경제성장 기조에 따라 화물 수요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대한항공은 글로벌 IT 및 반도체 수요 유치, 신선 화물, 전자상거래 물량 등 추후 성장세가 기대되는 화물 품목의 수송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회사 관계자는 “신형기재 도입과 델타항공과의 조인트벤처 및 스카이팀을 통한 글로벌 노선망, 프리미엄 서비스, 안전강화 등을 통한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성을 더욱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