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장보기 무섭네”…1년 새 콜라 가격 12%↑ 즉석밥 8%↑

“장보기 무섭네”…1년 새 콜라 가격 12%↑ 즉석밥 8%↑

소비자원 다소비 가공식품 분석…주로 곡물가공품·조미료 가격 올라
식품 업체들이 원재료 가격 인상 등을 반영해 제품 가격을 하나둘씩 올리면서 먹거리 물가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만두, 어묵, 즉석밥 등 소비자들이 가정에서 자주 먹는 먹거리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 흐름이다. 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한 고객이 즉석밥 구매를 고민하고 있다. 2018.3.13/뉴스1 © News1
 지난달 콜라, 즉석밥, 설탕, 어묵 등 일부 가공식품의 가격이 전년비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콜라 가격은 12%, 즉석밥은 8% 정도 뛰었다. 먹거리 가격이 연일 오르면서 ‘장보기가 무섭다’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을 통해 지난달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가공식품 30개의 판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주로 즉석밥·밀가루·시리얼·라면·국수 등 ‘곡물가공품’과 설탕·간장·참기름 등 ‘조미료류’의 가격이 올랐다.

지난달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중 1년 전과 비교해 가격이 오른 품목은 콜라(11.9%), 즉석밥(8.1%), 설탕(6.8%), 어묵(5.8%) 등 17개였다.

두부(-33.2%), 냉동만두(-12.7%), 햄(-4.7%), 맛살(-3.0%) 등 9개 품목은 전년비 가격이 하락했다. 생수는 가격에 변화가 없었다.

다소비 가공식품 중 전월 대비 가격이 오른 품목은 카레(4.3%), 컵라면(2.2%), 시리얼(2.0%), 간장(1.5%), 냉동만두(1.5%), 즉석밥(1.2%), 소주(0.8%) 등 15개였다.

하락한 품목은 국수(-3.8%), 커피믹스(-1.7%), 두부(-1.4%), 참기름(-1%), 된장(-0.9%), 맥주(-0.7%) 등 13개였다.

카레와 냉동만두는 지난 2월 이후 지속적으로 가격이 오른 반면 같은 기간 두부와 된장은 가격이 계속 내렸다. 오렌지주스와 생수는 전월과 비교해 가격 변동이 없었다.

다소비 가공식품 30개 품목은 대형마트에서 구입하는게 가장 저렴했다. 대형마트가 백화점보다 11.6%, SSM보다 4.6%, 전통시장보다 1.9%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대형마트에서의 구입가는 평균 11만6895원이었다. 다음으로 전통시장(11만9127원), SSM(12만2517원), 백화점(13만2163원) 순이었다.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 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두부였다. 최고·최저 가격 격차가 40.0%까지 벌어졌다. 이어 시리얼(39.2%), 생수(30.3%), 즉석밥(27.1%), 국수(24.8%), 설탕(24.4%) 등의 순으로 가격 차가 컸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판매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큰 만큼 생필품을 구입할 때는 ‘참가격’ 사이트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