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다주택자 규제 통했나…2월 임대등록 전년比 2.4배 급증

다주택자 규제 통했나…2월 임대등록 전년比 2.4배 급증

2개월째 9천명대 등록…“서울·경기 전체 71.8% 자치”
© News1
 지난달 임대주택사업자로 등록한 개인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임대등록이 2개월째 9000명대를 기록하면서 다주택자 규제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풀이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9199명이 개인 임대사업자 신규등록을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2월 등록한 임대사업자(3861명)에 비해 2.4배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12월 임대주택 등록활성화 방안 발표 이후 월별 역대최대치를 기록한 1월(9313명)에 버금간다. 국토부 관계자는 “설연휴 등 등록 가능한 근무일수가 적은 점을 고려하면 2월 하루 평균 등록건수는 1월보다 더 증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2월 하루평균 임대등록(511명)은 1월(423명)에 비해 88명이나 많다.

지역별로는 서울(3598명)과 경기도(3016명)에서 전체의 71.8%인 6614명이 등록해 1월 비중(69.5%)보다 늘었다.

임대등록 주택수 기준으론 1만8600채가 등록했다. 지역별로는 서울(7177채)과 경기도(6357채)에서 전체 비중의 72.6%가 등록됐다.

이에 따라 지난달까지 누적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총 27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등록 임대주택은 102만5000채에 달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대책이 효과를 보임에 따라 민간 임대차시장이 더욱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올해 4월에 임대사업자 등록 데이터베이스(DB)가 본격 가동되고 내년 1월부터 주택에 대한 임대소득세가 전격 과세됨에 따라 앞으로 임대사업자 등록이 더욱 활발해 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종=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