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해킹범 잡아라…바이낸스, 현상금 2억원 걸었다

해킹범 잡아라…바이낸스, 현상금 2억원 걸었다

김혜정 기자 hjk@blockmedia.co.kr
(자료=CoinCentral)
[블록미디어 김혜정 기자] 바이낸스가 해커들을 잡기 위해 현상금 25만달러(한화 약 2억6608만원)을 내걸었다.

11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아시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지난 7일 발생한 해킹 사건의 범인을 잡기 위해 25만달러에 달하는 바이낸스코인(BNB)을 현상금으로 걸었다.

바이낸스는 관할 지역과 상관없이 해커들을 법적으로 체포할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한 사람에게 BNB를 제공하겠다 밝혔다. BNB는 바이낸스 거래소에서 알트코인을 구매하거나 수수료로 지불하는 자체 암호화폐다. 다수의 제보가 나올 경우에는 해당 금액을 분배해서 지급한다.

바이낸스는 암호화폐 업계에서 범죄와 비윤리적 행동을 저지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크립토 커뮤니티의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단순히 방어만 하고 있을 순 없다.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적극적으로 해킹 시도를 막아야 하며 이후에도 추가 해킹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한다. 7일에 발생한 해킹시도가 성공적이지 못했지만 조직화된 대규모 공격이었음을 밝힌다
바이낸스는 "고객들의 자금을 보호하는 것이 언제나 우리의 최우선 과제"라며 향후 해킹 공격을 막기 위해 현상금 1000만달러 가량을 비축해 놓기로 했다.

한편, 지난 7일 바이낸스는 일부 고객들이 자신들의 계좌가 시장가격으로 매각되고 비아코인(Viacoin)으로 전환되는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하자 모든 인출을 중단해 조사에 나섰으며 8일 서비스를 재개한 바 있다.

김혜정 기자hjk@blockmedia.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blockmedia@blockmedia.co.kr / 저작권자 ⓒ블록미디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