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김동연 “3~4년간 청년고용 위기 닥칠 것…추경 고려”

김동연 “3~4년간 청년고용 위기 닥칠 것…추경 고려”

경제관계장관회의서 사실상 추경 공식화15일 대통령 주재 회의서 최종 대책 발표
김동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장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 부총리가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 일자리 대책을 논의했다. 2018.3.9/뉴스1 © News1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편성을 놓고 범부처간 본격적인 논의에 들어갔다. 지난달 기자간담회에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추경을 처음으로 언급한 뒤 공식회의 테이블에서 추경을 논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 부총리 주재로 제4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청년 일자리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이날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부처간 합동작업을 거쳐 오는 15일 열리는 대통령 주재 일자리 점검회의에서 청년일자리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편성이 필요한 상황과 요건에 대해 재차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에코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 세대)의 유입으로 40만명 정도가 늘어나는데 앞으로 3~4년간 청년 고용위기를 맞게 될 것”이라며 “지금 청년취업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그야말로 재난수준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청년일자리 대책은 이제까지와는 다른 방식의 접근을 요구하고 있으며 예산·금융·세제·규제개혁을 포함한 제도개선 등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총 동원해야 될 상황”이라며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재정 측면에서 기존 틀을 벗어나는 특단의 대책으로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과 세제개편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해 추경을 사실상 공식화했다.

김 부총리는 이어 “청년일자리 문제는 구조적 문제에 대한 해결과 미래먹거리 투자에 대한 새로운 산업 진흥 및 수요창출이 중요하다”며 “단기적인 위기상황과 지역 일자리 여건 감안할때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현재 정부가 고안 중인 청년일자리 대책은 Δ취업 청년의 소득 자산형성지원 및 기업의 청년일자리 창출 인센티브 부여 Δ청년 창업활성화 Δ해외진출 촉진 Δ창업 실질 역량 강화 등이다. 정부는 조선업 구조조정과 한국지엠(GM) 사태로 대량 실업위기에 처한 경남과 군산 지역의 일자리 지원 대책도 이번 방안에 포함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수혜자인 청년들에 대한 실질적 지원을 통해 체감도를 올리고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둬야 한다”며 “제대로 된 일자리 창출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