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소득-자산 많을수록 영수증도 잘 챙긴다

소득-자산 많을수록 영수증도 잘 챙긴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삼성생명, 일반인 1030명 설문충동구매도 상대적으로 덜 해
소득이나 자산이 많을수록 평소 영수증을 잘 챙기고 충동구매를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돈을 모으려면 많은 월급이나 물려받은 재산보다 ‘검소한 소비 습관’이 가장 필요한 것으로 꼽혔다.

삼성생명은퇴연구소는 일반인 103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이런 내용의 ‘실천해야 할 자산관리 습관’ 리포트를 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월 소득 1000만 원 이상인 사람들은 응답자의 87%가 평소 물건을 사면서 영수증을 챙긴다고 답했다. 하지만 월 소득 200만 원 이하인 사람들은 이 비율이 65%에 그쳤다. 소득이 높을수록 꼼꼼히 영수증을 챙기는 바람직한 소비 습관을 갖고 있다는 뜻이다.

또 자산 규모가 1억 원 이하인 사람들은 80%가 할인 혜택이나 사은품 때문에 물건을 구매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지만 자산 10억 원 이상은 64%에 불과했다. 자산 규모가 클수록 금융회사 직원 등 전문가로부터 정보를 얻는 사례도 많았다. 언제든 상담받을 수 있는 금융회사 직원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이 자산 규모 10억 원 초과에서는 60%인 반면 1억 원 이하에서는 28%로 낮았다.

돈을 모으는 데 가장 필요한 것으로는 ‘검소한 소비 습관’이 64%로 가장 많이 꼽혔다. 안정적인 직장(54%), 자신의 의지(49%) 등이 뒤를 이었다.

조윤수 삼성생명 수석연구원은 “한국 경제가 저성장기로 접어든 만큼 재산을 모으기 위한 자산관리 습관이 더 중요해졌다”며 “아끼고 덜 쓰는 소비 습관, 최적의 투자처를 꼼꼼히 비교하는 투자 습관, 전문가를 찾아가고 다양한 책을 읽는 공부 습관을 길러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사진출처 | ⓒGettyImagesBank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