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전략비흡연 직원에게 휴가 6일 더 주는 일본 기업

비흡연 직원에게 휴가 6일 더 주는 일본 기업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흡연자 ‘담배 휴식’ 대응한 보상
자료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도쿄에 본사를 둔 마케팅 회사 피알라(Piala Inc.)는 비흡연 직원에게 1년에 6일 추가 휴가를 제공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11월 2일(현지시각) CNN 머니, USA투데이에 따르면, 아이디어는 온종일 담배를 피우면서 자리를 비우는 동료들을 불평하는 직원에게서 나온 것이라고 합니다. 회사는 윈-윈 솔루션을 창안했습니다.

피알라 히로타카 마쓰시마 대변인은 “직원들에게 벌금이나 강요가 아닌 인센티브를 통해 흡연을 중단하도록 장려하고 싶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비흡연자의 분노는 회사가 29층에 있기 때문에 커졌습니다. 이 빌딩의 흡연 공간은 지하실에 있는데, 이 때문에 담배를 피우는 사람들은 한 번에 약 15분 씩 자리를 비운다고 합니다. 회사 측에서 집계한 바로는 많은 직원들이 하루에 약 40분간 나갔다 온다고 합니다.

일본에서 성인 5명 중 1명은 담배를 피웁니다. 그러나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정부가 공공 흡연을 단속하고 있고, 많은 회사가 최근 직장에서 흡연을 금하고 흡연실을 다른 용도로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기 시작했습니다.

피알라가 9월에 새로운 휴가 유인책을 발표한 이래로 사내 42명의 흡연자 중 4명이 금연했습니다. 물론 비흡연자들은 보너스 휴가에 만족하고 있습니다.

마쓰시마 대변인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휴가가 6일 늘어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