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kS내 친구가 뭐 하고 있는지 공유해주는 소통 로봇 \

내 친구가 뭐 하고 있는지 공유해주는 소통 로봇 '프리보'

사진=연세대/카이스트 
최근 급격하게 늘고 있는 1인 가구를 위해 외로움을 덜어주고 서로 간에 소통을 도와주는 로봇이 나왔다.

한국의 연세대, 카이스트 대학의 연구진들은 젊은 사람들이 문자 메시지를 작성하고 서로 전화할 수 있게 해주는 프리보(Fribo)라는 프로토 타입 로봇을 개발했다. 이 로봇은 타인과의 사교 활동을 촉진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다.

프리보의 마이크와 센서는 사용자의 행동을 감지해 냉장고를 열거나 움직이는 등의 행동을 다른 친구들에게 전달해준다. 예를 들어 친구가 집에 돌아오면 프리보가 "네 친구가 현관을 열었다"라고 알려준다. 이 메시지를 받는 사람은 두 번 노크를 해 "뭐 하고 있어?"라고 그룹 채팅에 문자 메시지를 보낼 수 있으며, 세 번 노크할 경우 환영 메시지를 전송할 수도 있다.

프리보는 친구에게 다른 친구들의 활동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소통을 촉진시키는 흥미롭고 새로운 개념의 로봇이다. 이것은 소셜네트워크의 뉴스피드 기능과도 유사하다. 차이점은 개인이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정보에 의존하지 않고 상호적이며, 페이스북 같은 플랫폼과는 달리 정보 공유 대상이 상대적으로 한정적이라는 점이다.

한 달 동안 4명의 젊은이들을 대상으로 로봇을 사용해본 뒤 인터뷰를 진행했다. 한 참가자는 "예전에 비해 친구들과 문자나 전화통화를 더욱 자주 하게 됐다"며 "평소 늦게 일어나던 생활 패턴이 친구들과 소통하면서 일찍 일어나는 습관으로 바뀌게 됐다"라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물론 개인 사생활이 타인에게 공유된다는 점에 있어 사생활 침해나 개인 정보 보호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도 있다. 연구진들은 한국인을 염두에 두고 설계되었기 때문에 다른 문화를 가진 나라에서는 다르게 반응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찜하기이글을 다시 읽고 싶다면
위로가기